고기장사에 필수적인 것은... Etc



"(도살에 대해) 인식함은 고기장사에 좋지 않다. (도살에 대해 죄책감을 느끼는) 양심은 고기장사에 좋지 않다. 생명을 존중하는 감수성은 고기장사에 좋지 않다. 하지만, 진실을 외면하고 부정하는 것은 고기장사에 필수적이다." - 존 로빈스(건강, 환경, 동물보호에 앞장서는 유명작가)

호주와 미국의 FTA 협정 7년이 남긴 것 News

"Free trade pact a dud for Australia" - SMH


호주와 미국의 FTA 7년 성과를 보여주는 칼럼. 한국의 믿기 힘든 FTA 비준안 날치기 통과 소식에 호주는 과연 미국과 FTA 협상을 해서 나아졌는지 찾아보다가 발견. 중요 단락만 대강 번역하면...

뭐 제목부터가 아주 노골적으로 호주와 미국의 FTA를 비웃고 있다. "쓸데없는 짓거리"였다고.

"호주와 미국의 FTA 협상이 이제 7년을 넘어서고 있다. 미국의 인구조사기관은 대부분의 결혼은 8년만에 끝난다고 통계를 냈다. 그러니 횟수 7년째는 뭔가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해로 이 관계를 지속해야 하는지 심각하게 의문을 가져야 할 때라고 볼 수 있다." 이건 별 내용은 아닌데 글쓴이의 위트가 맘에 들어서...

"미국이 약속한 많은 조항들은 아예 지켜지지 않았거나(설탕과 미국의 영화와 TV시장 진출) 18년간의 장기 프로그램으로 미뤄졌다." 참고로 설탕과 미디어 산업은 미국의 핵심산업 중 하나라서 앞으로도 내어줄 것 같지가 않다...

"미국의 자동차시장에 호주차가 진출할 수 있으리라는 제의는 지금 보면 아예 조롱거리에 지나지 않는다."

"2004-05 년도 동안 호주는 미국으로부터 214억달러어치를 수입한 반면 미국으로의 수출은 92억달러에 불과했다. 작년 회계년도의 결과를 보면 수입은 260억달러로 늘어난 반면 수출은 오히려 90억달러로 줄어들었다. FTA가 체결된 이후 호주는 1천억달러 이상의 상품을 미국으로부터 수입했는데 우리가 돌려받은 것은 그에 비해 적다."

‎"이에 더해 FTA가 체결된 2004년부터 미국 달러와 호주 달러간의 환율 조정에 있어서도 심각한 문제가 제기되어 호주 달러의 손해가 증가되었다."

"이제 큰 결정을 할 때이다. 과연 FTA는 호주에게 이득이었는가? (...) FTA는 미국에게는 이득이었지만 호주에게는 아니었다. (협상을 체결한) 부쉬와 하워드는 물러났다. 하지만 그들의 업적(비꼬는 의미)은 여전히 남아있다. 이제 그만 둬야 할 때이다."

이것으로 발번역 끝. 호주도 피해가 만만치 않았던 듯. 본문 보면 호주의 최고 노른자 산업인 광산업도 타격이 컸다고 언급된다.

그나마 다른 나라에 비해서는 유리한 협상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호주조차 이익은 커녕 손해만 봤는데 이런 협정을 국민 몰래 날치기 통과라니. 나랏일이라면 그 어떤 사소한 일도 심사숙고 처리해야 하거늘 이런 중대한 일을... 믿을 수가 없다...

우리는 나라를 팔아먹는 놈들에게 배워야한다 News

"한미 FTA 비준안, 5분만에 날치기 처리" - 오마이뉴스

도대체가 지들한테 얼마나 큰 똥고물이 떨어지길래 나라를 국민 몰래 팔아먹으면서까지 저 쌩지랄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저 놈들로부터 배워야한다. 저 질기지 질긴 생명력을, 평생 아니 죽어서도 똥덩이 속에서 뒹굴지라도 지금 떡 하나 더 받아먹겠다는, 그 떡이 국민의 혈세이든 미국의 똥덩이든 가리지 않고 덥석, 아 징한거, 품위도 없고 체면도 없고 있는 척 하지도 않는 저 천박함. 우리는 저들로부터 배워야 한다. 우리도 상식을 위해서는, 정의를 위해서는, 사람다운 삶을 위해서는, 미래를 위해서는, 쿨한 척 하지 말고, 먹고 살기 바쁘다고 모른 척 말고 그저 징하게, 쉬지 않고, 자다 깬 얼굴로, 맨발바닥으로 뛰쳐나가 덤벼야한다. 그래야 이 놈들은 사람 무서운 줄 안다. 국민 무서운 줄 안다. 동네에 전봇대 하나 심는다고 묻는 투표에도 거사 치르듯, 만사 재치고 참석해야 한다. 그 어떤 사소한 일에도 행동해야 한다. 참석해야 한다. 투표해야 한다. 그게 저 개새끼들한테 나라를 뺏기지 않는 가장 효과적인 길이다. 아 지구 반대편에서 씨바 열 받아 죽겠네.

송아지는 폐기물이 아닙니다! Etc

“난 폐기물이 아니에요!”

이 송아지의 이름은 바비입니다. 바비는 태어난지 이제 며칠이 되었기 때문에 스스로 젖을 빨지 못합니다. 하지만 바비는 엄마의 사랑을 받거나 푸른 농장에서 자라지 못합니다. 매해 70만마리의 바비와 같은 송아지들은 오직 엄마의 우유를 얻기 위해 태어납니다. 그리고 이 송아지들은 호주의 낙농업에서는 “폐기물”이라 불리우며 태어나자 마자 엄마의 품에서 떨어져 생후 5일만에 도살장으로 향합니다. 이 송아지들은 생애 최후의 몇 시간을 춥고 굶주린채 도살장에서 보내며 심지어는 도살되기 전 30시간 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합니다(먹이가 아까우니). 그 와중에 어미소는 우리의 식탁에 올라갈 우유를 (기계에 의해. 이제 직접 손으로 짜는 ‘인간적인’ 우유는 없음) 수확 당하며 자신의 아기를 찾으며 울부짖습니다. 이 이미지를 프로파일 사진으로 1주일 동안만 걸어두어 낙농업의 어두운 비밀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주세요. 그리고 이 송아지들을 도살장으로 내몰지 않는 칼슘이 풍부한 대체 우유를 통해 동물을 사랑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편이 되어주세요.

http://www.animalsaustralia.org

---------------------------------------------------------------------------------------------------------------------

호주 뿐만 아니라 한국이나 다른 나라도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는 않는다. 아 정말 평생 먹은 우유를 다 토할 것만 같아... 그나마 몸에 안 맞아서 우유 거의 안 먹으니 다행인가...

아 참 우유가 아직도 건강식품인줄 아는 사람이 있으려나. 이게 다 미국의 낙농업이 미국 정부에 엄청난 돈을 로비해서 이루어진 거짓이다. 우유는 건강식품이 아니고 특히 (나와 같은)아시아인의 절반은 우유의 영양분을 제대로 흡수하지도 못한다. 우유를 주로 하는 서양음식이 아시아권에 들어오며 온갖 서양인의 질병이 아시아인에게 생겨난 것도 이 우유 때문이다. 이에 관련해 한국에도 번역된 굉장히 좋은 책이 있는데 제목을 모르겠네.


겨울 해변 보고 왔다 Diary



천둥번개를 동반한 무지막지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겨울 바다를 보러 아침 일찍 집을 나섰다. 어렸을 때부터 이상하게 이런 극한 날씨에만 돌아다니는 이상한 버릇이 있는데 오늘도 어김없이. 여름에는 가장 더운 날에만 죽어라고 잘 돌아다니는 괴습성이 있다는.

바다 보러 갈 곳은 North Beach로 선정. 이 곳에서 Hillary Harbor까지 가는 해변길 경치가 멋지기 때문에 이 곳에서 시간 때울 생각으로 정한 장소. 해가 뜨면 잠잠해질줄 알았던 날씨는 정오로 시간이 다가가도 여전히 서있기조차 힘들 정도의 엄청난 바람이 여전해서 해변을 오래 걷지는 못했다. 이런 날씨에도 수영을 하는 커플을 발견하긴 했는데 지나가는 사람들이 다 구경할 정도로 파도가 무지막지. 아마도 다칠까봐 다들 걱정했던 듯. 나는 갑자기 앞에서 옷을 벗길래 이게 뭔가 당황... -_-;;;

바람이 너무 세서 오래 있지는 못하고 2시간 정도 성난 바다 열심히 보고 점심 전에 집으로 귀가. 오면서 가볍게 장도 봤다. 이렇게 해서 이번 주말엔 토일 모두 밖에 나갔다. 근 2달은 거의 집 안에만 쳐박혀 있었는데 이제 좀 정신 차리고 돌아다녀야지. 그건 그렇고 겨울 바다 정말 좋았다. :)

덧. 사진은 폰디카로 찍은 건데 의외로 화질이 괜찮네.

1 2 3 4 5 6 7 8 9 10 다음